IOC위원장 “평창올림픽 공동 개최 反헌장”, 북한의 은근한 올림

IOC위원장 “평창올림픽 공동 개최 反헌장”, 북한의 은근한 올림픽 방해 위협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한 공동 개최안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14일 전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로게 위원장은 이날 오후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IOC는 한 국가의 한 도시에 올림픽 개최권을 준다. 두 국가의 분산 개최는 현행 올림픽 헌장에 맞지 않는다. 자칫 조직을 복잡하게 만들 수도 있기 때문에 올림픽 헌장을 바꾸지도 않을 것”이라며, 다만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이나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와 마찬가지로 남북한이 공동으로 개회식에 입장하거나 단일팀의 가능성은 긍정했다고 한다. 이런 IOC위원장의 입장은 한국정치권에서 무개념적으로 남북공동 개최 주장에 대해 하나의 부정적 해답으로 받아들여진다.  도쿄에서 열리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3일 오전 나리타(成田) 공항에 도착한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 (평창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주장에 대해) 그렇게 되길 원하지만 남북 간의 정치적, 군사적 상황이 좋지 않아 그걸 논의하기는 이르다”고 말했고, “장 위원이 남북간의 정치적, 군사적 상황이 좋지 않고 이것이 개선돼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것들이 올림픽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영국의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고 동아닷컴이 전했다. 더 타임스는 88서울올림픽과 2002년 월드컵 행사가 열리기 전에 남북한 간에 공동 주최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실현된 것은 없었다는 사실도 지적했다고 한다.  “남북한 상황이 더이상 악화돼서는 안된다. 그것이 내 바람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남북한 간 군사경계선에 매우 인접한 곳에서 개최될 것이다”라는 장 위원의 AFP 통신과의 인터뷰 내용을 소개한 더 타임스는 ‘북한, 동계올림픽 위협(Pyongyang threatens to target Winter Olympics)’이라는 인터넷판 기IOC위원장 “평창올림픽 공동 개최 反헌장”, 북한의 은근한 올림픽 방해 위협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한 공동 개최안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14일 전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로게 위원장은 이날 오후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IOC는 한 국가의 한 도시에 올림픽 개최권을 준다. 두 국가의 분산 개최는 현행 올림픽 헌장에 맞지 않는다. 자칫 조직을 복잡하게 만들 수도 있기 때문에 올림픽 헌장을 바꾸지도 않을 것”이라며, 다만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이나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와 마찬가지로 남북한이 공동으로 개회식에 입장하거나 단일팀의 가능성은 긍정했다고 한다. 이런 IOC위원장의 입장은 한국정치권에서 무개념적으로 남북공동 개최 주장에 대해 하나의 부정적 해답으로 받아들여진다.  도쿄에서 열리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3일 오전 나리타(成田) 공항에 도착한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 (평창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주장에 대해) 그렇게 되길 원하지만 남북 간의 정치적, 군사적 상황이 좋지 않아 그걸 논의하기는 이르다”고 말했고, “장 위원이 남북간의 정치적, 군사적 상황이 좋지 않고 이것이 개선돼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것들이 올림픽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영국의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고 동아닷컴이 전했다. 더 타임스는 88서울올림픽과 2002년 월드컵 행사가 열리기 전에 남북한 간에 공동 주최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실현된 것은 없었다는 사실도 지적했다고 한다.  “남북한 상황이 더이상 악화돼서는 안된다. 그것이 내 바람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남북한 간 군사경계선에 매우 인접한 곳에서 개최될 것이다”라는 장 위원의 AFP 통신과의 인터뷰 내용을 소개한 더 타임스는 ‘북한, 동계올림픽 위협(Pyongyang threatens to target Winter Olympics)’이라는 인터넷판 기사에서 “한국이 2018년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뒤 북한이 동계올림픽을 목표로 해 은밀한 위협을 했다. 장 위원이 남북한 국경 인근 도시인 평창의 행사 중 일부를 함께 하고픈 희망을 보였지만, 그 말들 속에는 과거 한국에서 대규모 국제 스포츠 행사가 열렸을 때 북한이 했던 것처럼 훼방놓을 수 있다는 간접적인 경고가 포함돼 있다”고 풀이했다는 것이다.사에서 “한국이 2018년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뒤 북한이 동계올림픽을 목표로 해 은밀한 위협을 했다. 장 위원이 남북한 국경 인근 도시인 평창의 행사 중 일부를 함께 하고픈 희망을 보였지만, 그 말들 속에는 과거 한국에서 대규모 국제 스포츠 행사가 열렸을 때 북한이 했던 것처럼 훼방놓을 수 있다는 간접적인 경고가 포함돼 있다”고 풀이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