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핵폭탄 경제이슈,,한중FTA

이미 10년간 진행해온 한-FTA는일본 아베세력의 출현으로 양국간 이제 미룰수 없는 경제생존의시안이 되가고 있는 현안화 되고 있는중이다,한중FTA를 맺기위하여 5년간 칠레-비유로-한미FTA-유로 한민FTA성시는 이제부터 본격 발휘되고 있으며 중국의 아세안의 정치적인 기득권확장과 위완화의 국제 통화화 한국의 써비스 경제의 도입으로 인한중국내수의 한단계 업그레이드는중국경제가 일본과의 북아시아 대륙로드를 남아시아 태평양 로드의 확장의 정책으로 진행되가고 있는실질적인 현상이 이미 2012년 이후부터 국제시장에서 나타나고 있으며. 이러한 국제영향력 확장의 전쟁터가북 아시아로드 중국 국경무역  12개국과 화교경제권의 홍콩을 중심으로한베트남 캄보디아 북한에 대한 범중국 경제단일화는 거침이 없는 실정임, 일본의 인도네시아 필리핀 대만 한국 의 정치 경제적인 영향력 후퇴는 일본 경제 생존의 절박한 턱및까지치고 올라오는 실정임,, 일본의 엔저는 이러한 국제 정치경제적 후퇴를 더 이상 용인하지 않겠다는 다짐이며. 중국경제의 내수화를 통화 팍스시니컬에 대한 정면도전으로 2013년 남중국해는 뜨겁게 일본과 중국이 다오다위안을 정치 분쟁화하며.. 아세안 패권이 누구에게 있는지 실험하는 장이 되는 한 해가 되는 시점이기도 함.. 이러한 시기 중국입장에서 한국과의 FTA는 중국 산업자본을 한단계 진화하고 그간의 위완화 팍스시니커가범세계적인 현상이자 기득권으로 고착화 할수있는 절박한 과제이자미국의 중앙아시아와 동북아시아 태평양의 정치 경제적 고립전략에서 탈출할수 있는 경제 개방화의한 방향으로  절박할수박에 없습니다. 문제는 한국이 치를수 있는 단기적으로는 15년간의 엄청난 부가생산과 산업유발효과이외에 팍스시니커 아래에경제패권 종속으로 놓일수 있는 우려가 있을수 박에 없습니다. 중국은 이미 아시아 파트너로서 한국을 가장 신뢰하며남만주 개발이후에 북만주 .연해주,북한으로 이어지는 1차 자원과 산업시설의 대규모SCO와 금융서비스 시장의 컨텐츠까지 한국에서 넘겨 받을수 있기에. 한국이 현 2013년 일본과 중국 한가운데에양 진형에 엄청난 조건과 제안의 파트너로 눈짓을 봤고 있는 상황임., 일본의 남태평양 경제권의 편입될 경우.. 미국 일본 한국 필리핀 대만 인도네시아 경제권으로 편입되며..중국의 아시아 대륙권으로 편입될 경우..한국은 통일을 용인 받을 뿐만 아니라..남만주.북만주 연해주 북한의 공동경제 개발권의 파트너 뿐만 아니라중국 내수시장의 직접 진입이 가능한 카드를 넘겨 받을것을 이미 약속받고 있는 실정임.. 문제는 현 일본하의 부품조립 공장에 불과해온 한국의 경제권역이 일본-미국-한국중국-러시아-홍콩자본 남중국경제권역이 대치상태가 된다라면.. 또 다른 경제냉전에 한 가운데..대한민국이 광대국 이해관계나 추후 전쟁의 소요에 휩싸일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중국 경제종속을 용인하지 않는 정치경제적 이유로 광제적 협박에 가까운 한민FTA이후한중FTA를 용인을 받은 현 시점에서.. 한국이 선택해야 하는 것이 어디에 있는가 이다. 이미 베트남.캄보디아 인도네시아,필리핀은미국이나 일본 유럽식 경제모델보다도 한국식 발전전략을 그들의 경제개발 전략모델로서 서서희 받아들이고있다,  중국도 앞으로 30년 이상 진화해야 하는 일본식 경제체제보다는  현실적으로한국의 15-20년 앞서있는 서비스 부품경제의 모델을 급속하게 받아들이고 싶어하는 점이다. 앞으로 2-5년 이내에 전격 실시될 한중FTA가 몰고올 국제 경제적인 파장과 범위는 상상하기 힘들지만. 이미 전략적으로 중국과 한국의 교역규모는 양국 모두 필요파트너에서 전략파트너 단계에진입되 있는것은 누구도 부인할수 없는 시실이며.이제 한중FTA가 혐상이 끝나게 된다며..한중은 동맹자적 파트너 단계에까지 이를수 있는국제 정치경제적 소속감과 결속감이 더 광력해 져 갈 가능성과 무게가 크다.  이러한 시점에대한민국의 위정자들이 국제정치와 경제의 샌존환경에서이념전쟁 놀음으로 대한민국을 방치하게 된다면. 우리는 또다른 100년의 암흑을 겪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 땅의 위정자들이 1000년 대계와 조국의 통일된 경제권 하에국제정치적인 역학 속에서 자주적이며 독립된 경제주권 나라로 도약할수 있는 현명함이 이 시기 큰 통찰이 요구된다. 2013년부터 아시아 특히 동북아시아는 아시아 패권 뱻고 뻇기지 않기위한총성있는 전쟁이 있을수도 있는 시점이다. 대한민국은 철저하게 이러한 국제 경제적인 마찰안에서철저한 자국의 실리만을 챙겨야 한다.10년간 준비해온 한중FTA가 미국의FTA와 내정간섭을 지나서일본의 시기와 내정간섭과 협박이 이따를수 있는 분명한 시점이다. 이점을 많은 이 나라의 경제적 생존을 걱정하는 이들이 냉철하게 눈여겨 보아야 하며,. 이러한 선택적인 양분법보다,,국제 조정자로서 한중FTA를 넘어서 한-러FTA까지 경제적인 선진국보다  발전하는 경제나라에 모델과 모범 경제적 영토확장이 바로우리의 경제생존과 전쟁없는 소요없는 북한에 관한 흡수통일까지 많은 부분을 2013년은 선택과 기로 정치적 감각등,,,많은것을 요구받고 있다. 20세기 초..나라를 자신 가문의 영달을 위하여일본에게 팔아먹던 친일위정자들을 기억하며..이러한 출세매국노들이  이러한 시기에 토시광란을 일으켜 나라의 운명에 영향이 가지 않게 하는것 또한 이 땅을 걱정하는 지식인들의 시명일 것이다.앞으로의 1000년 조국의 번영과 영광을 걱정하는 것이 바로 대동의 자식들의 역할이 아니겠는가.. 그러한 시명 속에서 국제 정치적인 감각과 정치만이 존재해야 한다.2013년 나라를 팔아먹을수 있는 인간은 국민이 용서해서는 더 이상 안된다.그건 그 세대와 후손에세 크나큰 죄악을 저지르는 일일 뿐이다. 역시의 교훈을 잊은 민족치고 모멸과 수난을 당하지 않은 민족은 없습니다. 20세기의 교훈을 망각해서는 절대로 안되는 시기이다. 아베세력이 어떠한 경제적 군시적 압박과 협박이 아시아에 진동한다고 하여도100년전의 실수는 반복되어서는 안된다,식민지 국민처럼  수탈받는 서러움은 없습니다고 단언한다.일본 경제식민지 30년 이제 우리의 경제영토를 넓이는 일은 이제 경제 생존의 논리일 뿐이다.   또한 대한민국 국제적인 경제주체적인경제권을 일구어 나가야 하는것은 경제영토 확장안에 또하나의 도전이자 모험이며.이러한 모험이 성공적으로 안착할수 있는 방법은 나라를 팔아먹을려는 기회주의자들의 발호를 원천적으로 찬다하는 여론형성뿐이 없습니다. 그것은 국민의 상식과 보편의 고양에 있을 뿐이다.절박한 시기이다..더 이상 경제영토가 없이 대한민국은 경제생존 자체가 불가능할 정도로 발전해 있지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