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도가 엄청도로 …충청권에 돈과 사람이 쏠린다

충청권이 박근혜 대통령 대선 공약 최대 수혜지가 될 것 같습니다…………..청주공항 활성화, 국제 과학벨트 조성 활성화논산-대전-세종-청주 광역 철도 건설,청주-청원 통합시 지원,제 2 서해안 고속도로 추진,보령-논산-세종-청주-봉화-울진 동서 고속도로 추진,등굵직한 사안들이 즐비 하네요 암튼 충청도가 엄청도가 될 것 같습니다충청권…광역철도 건설로 300 만 대도시권 형성세종시 효과로 분양시장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충청권은 광역철도망 구축으로 또 한 번 도약을 꿈꾸고 있다. 충청권은 작년에 세종시가 지가상승률 2.69%로 전국 1위를 기록했고, 대전도 1.14% 올랐다.박 대통령이 공약한 충청권 광역철도는 ‘충남 논산~대전~세종~충북 청주를 연결해 이들 지역을 300만명 규모의 대도시권으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대전 통과 구간인 신탄진~계룡시 간 전철화 사업을 조기 시행하고, 경부선과 호남선 철도를 복선철도로 개량할 계획이다. 또 철도망 연결을 통해 청주공항을 중부권 거점 국제공항으로 발전시킨다는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박근혜 대통령 주요 공약 대전광역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지원충남도청 이전부지 개발 지원충청권 광역철도망 대전구간 전철화 조기 착공원도심 주거환경개선사업 조기 착공도시철도2호선 조기 착공회덕 IC 건설지원 경기도 한류지원 기반 조성GTX 추진유니버설 스튜디오 코리아 리조트 조성 지원수서발 KTX 노선 의정부 연장DMZ 한반도 생태평화벨트조성경기북부 특정지역 지정 : 중첨규제로 인한 낙후 환경 개선 세종특별자치시 시 발전을 위한 법령개정 검토광역교통망 확충민간기업 이전 촉진위한 투자유치 등 충청북도 청주,청원 통합시 적극 지원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기능지구 활성화중부내륙선 철도 복선, 고속화 추진청주국제공항 경쟁력 강화 지원보령~울진 고속도로 건설 추진명품바이오 산림 휴양밸리 조성 충청남도 충남도청 이전 내포신도시 지원충청내륙고속도로(제2서해안선) 건설 추진공주,부여 백제역사문화도시 조성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구축 및 지역연계충청권 광역철도(논산~대전~세종~청주) 건설 청원군, 산업단지 활성화가 건강한 중산층 만들었다   ————————————  오창 청원고,양청고,청주 세광고,서산 서일고,서령고,서산여고 등 지방 명문고 덜 몸값이 더욱 치솟게 생겻습니다 왜냐구여향후에는 충북대,충남대,의대 나 약대 ,법대,로스쿨,등입학은 그 지역 고댕학교 학생덜 부터 우선 할당된 비율을 뽑기 때문이져……………..지방 아파트 특히 세종시 주변 충청권 명문고 지역 오창,서산,청주 등이 가장 큰 수헤를 볼 거 같아여울나라 30-40대 맘덜 애덜 교육에 아주 그냥 환장 허쟈나여 …드럽구 치사해 서리 스카이대 나올려구 을메나덜 난리 부르스 인대여 회사에 입사해서두 스카이대 나온 눔덜 꼴보기 싫고 눈꼴 사나 와서리사람덜이 아주 치를 떨구 이를 갈구 살쟈나여…………..**지방高 출신, 지역大 인기과 입학문 ‘활짝’ 지방대 육성법’ 국회 통과 … 지역 출신 할당 선발 올해 대입부터 지방의 고교 졸업자가 의대, 법대 등 지역 대학의 인기학과에 한결 수월하게 들어갈 수 있게 됐다.———————————-   충청권, 경제ㆍ정치 중심 축으로 부상매일경제, 신영과 함께 산업단지 생태변화 조사 결과 보도   우리나라 경제의 중심축이 지난 20년간 서울 등 수도권과 영남 벨트 양대 축 중심에서 충청권을 포함한 3대 축으로 대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경제신문은 11일 부동산개발 전문회사인 신영과 함께 1970년대 이후 한국 산업단지 생태계 변화를 조사한 결과  서울 구로공단과 인천 주안공단 등 수도권과 제철·화학·자동차·조선 등 영남 벨트를 중심으로 발전하던 대한민국 경제의 축은  1990년대 접어들면서 거대한 변곡점을 맞닥뜨렸다고 보도했다.신문은 수도권 과밀억제, 국토 균형발전이라는 정부의 집중적인 규제 속에서  충청권 개발이 집중되자 제조업체들이 충북 충주·음성과 충남 천안 등으로 옮기기 시작했고,  이 같은 추세는 신행정수도 건설, 과학벨트 추진 등에 힘입어 가속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삼성전자는 2003년 충남 아산 탕정에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생산단지 건설에 나서 전 세계 디스플레이 제품의 20% 이상을 생산하는 ‘산업 메카’로 성장했다. 현대차그룹은 2004년 한보철강 인수 이후 지난해 제3고로 가동까지 10년 동안 10조원을 충남 당진에 투자했다.   LG화학도 2011년 충북 오창에 세계 최대 규모 배터리 공장을 준공했다. 매일경제는 또한 2010년 이후 우리나라 산업단지는 총 463개가 추가로 개발될 예정인데 이 중 충청벨트에 전체 중 20%인 92개가 조성되고   부산·영남벨트에는 213곳이 개발되어 충청과 영남벨트에 쏠린 예정 단지만 305개로 전체 중 66%에 달한다는 점을 들어  충청권과 영남권으로의 경제 대이동을 점쳤다. 이와같이  충청권에 돈과 사람이 쏠리면서  충청도 인구는 호남 인구를 추월하고 정치적 파워도 세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사입력: 2014/04/11 [07:50]  최종편집: ⓒ 충북넷  ———————————————————————————–   청주에 25년 만에 공급되는 도심형 산업단지입니다. 인근 오창ㆍ오송과 연계해 5800개 일자리를 만들겠습니다.”  충청권 아파트 분양시장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지역 경제를 이끄는 산업단지 분양도 훈풍이 불고 있다.  지난달 1차 용지 공급을 성공적으로 마친 복합산업단지 ‘청주테크노폴리스’가 주인공이다. 사업을 이끌고 있는 곽승호 청주테크노폴리스 자산관리 대표는 15일  “청주시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인근 오창ㆍ오송 산업단지를 잇는 통합 청주시의 중심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7월 출범하는 통합 청주시가 3~4년 안에 인구 100만명의 자급자족형 도시로 거듭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승호 청주 테크노 폴리스 대표 청주, 산업단지 분양열기 후끈매일경제 | 2014.04.15 17:18   ————————————————————————-   지방이 끌어올리는 분양가..광주 20%· 부산 10% 올랐다  한국경제 | 입력 2014.04.16 0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