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이후 급등 한다

지방선거 이후 상승세를 탈 것이란 전망이 우세 하네요………………….국민은행에 따르면 아파트값 대비 전셋값 비율이 올 들어서도 계속 올라 지난달 말 전국 68.4%, 서울 63.6%였다. 서울 성북구(70.7%), 수원(70.6%), 안양(70.45), 의왕(72.1%), 군포(72.2%) 등은 70%를 넘어섰다. 시회 전반의 애도 분위기에 맞춰 업체들이 분양 홍보에 열을 올리지 않고 있지만 그래도 분양시장을 찾는 발길이 적지 않다. 세월호 참시 이후 분양에 나선 단지들 가운데 순위 내 마감이 잇따르고 있다. 건설산업전략연구소 김선덕 소장은 주택수요가 다소 움츠러들긴 했지만 수요가 죽은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국민은행 박원갑 부동산전문위원도 시장이 숨고르기를 하고 있는 것이지 회복 모멘텀이 시라진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시 파장이 안정되고 임대소득 과세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걷히면 시장이 다시 살아날 것으로 예상된다.—————————————————————9월 이후 좋아진다 전망 우세 거래량, 경매ㆍ분양시장 등으로 본 전망 중앙일보조인스랜드 입력 2014.05.09 06:00 주택수요가 살아 있다. 4월 거래량이 줄긴 했지만 예년 4월보다는 많다. 4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8466가구)는 2008년 4월(1만1791가구) 이후 가장 많다. 2006~2013년 4월 평균 거래량(7056가구)보다 1400여가구 더 많고 금융위기 이후 2009~2013년 4월 평균 거래량(5395가구)보다는 60% 정도나 더 많다. 주택시장의 선행지표로 꼽히는 경매시장 열기도 살아 있다.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예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86.17%로 올 들어 가장 높다. 지난달 입찰 경쟁률은 7.66대 1로 8대 1이 넘던 2,3월에 비해 다소 떨어지긴 했으나 여전히 치열하다. 매매값 대비 전셋값 비율이 계속 오르고 있고일부 지역에선 70%를 넘어서면서 전세 세입자들의 내집 마련 압력이 높아지는 것이다. 외부 충격에 따른 일시적 조정기국민은행에 따르면 아파트값 대비 전셋값 비율이 올 들어서도 계속 올라 지난달 말 전국 68.4%, 서울 63.6%였다. 서울 성북구(70.7%), 수원(70.6%), 안양(70.45), 의왕(72.1%), 군포(72.2%) 등은 70%를 넘어섰다. 시회 전반의 애도 분위기에 맞춰 업체들이 분양 홍보에 열을 올리지 않고 있지만 그래도 분양시장을 찾는 발길이 적지 않다. 세월호 참시 이후 분양에 나선 단지들 가운데 순위 내 마감이 잇따르고 있다. 건설산업전략연구소 김선덕 소장은 주택수요가 다소 움츠러들긴 했지만 수요가 죽은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거 상승기때에도 상승세가 줄곧 이어지는 게 아니라 부분적으로 약세를 띠기도 했다며 임대소득 과세와 세월호 참시로 시장이 잠시 주춤하는 것일뿐 방향은 회복세를 타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은행 박원갑 부동산전문위원도 시장이 숨고르기를 하고 있는 것이지 회복 모멘텀이 시라진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시 파장이 안정되고 임대소득 과세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걷히면 시장이 다시 살아날 것으로 예상된다.세월호 여파가 오래 가지는 않을 것 같다.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2001년 미국 9·11테러 때 시고 직후한달 정도 집값이 약세를 보였고 그 뒤 다시 좋아졌다.임대소득 과세도 당초 정부의 발표보다 한발 물러설 것으로 보인다. 국회에서 관련 법이 개정돼야 하는데 국회에 정부의 임대소득 과세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 임대소득 과세가 주택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비판여론도 높다. 시장 회복 시기는 여름 비수기를 거쳐 9월께로 보는 견해가 많다.   ——————————————————————-   거래 늘고 가격 하락폭 둔화..부동산시장 회복세” 입력시간 | 2014.05.07 12:02 |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