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자웃고살아야안되겠나?세상에없는이큰일앞으로오는일너무야속

대한민국의 문재인 대통령 내외분 국정에 임하시는 지도자님들! 또한 이곳에 오시는 모든 분들!
  나라사랑 자식사랑 이웃사랑 각자사랑 절기만큼이나 대지 위를 후끈후끈 정말 기승을 부리는
 
  속 일수 없는 계절과 절기 거짓 없는 대자연은 오늘이 “대서”사람들은 폭염 찜통이란 단어로
  표현하지만 실상 대자연 곡식들은 더워야 풍년이 되고 시원하면 흉년이 되는 것을 한낮엔 너무
 
  뜨거운 태양을 피해 조석으로 비 오듯 구슬 같은 땀방울 흘리면서 심고 가꾸고 해야만 가을에
  수확을 할 수 있는 허나 세계를 한눈에 실시간 없이 보도되는 나라 안 밖의 뉴스들을 관심을
 
  가지고 접하면서 자식농사 100년 대계 산적한 일들이 쌓여있는 부디 대통령님 지도자님들
  힘겹고 어려울 때일수록 중심을 잘 잡어시고 차분하게 가야할 목표는 희망사항으로 기대가
 
  너무 크면 실망도 큰 법 조심조심 서로서로 입장 바꿔 배려하는 미운마음 없이 오직 하늘땅에게
  비는 마음 좋은 생각 고운말씀만이 國運, 家運이 되는 숙제와 과제 또한 국민들도 다 함께 동참
 
  합심하셔서 대한의 자라나는 우리들의 아들딸들에게 산교육 밑거름이 되도록 전염 모든 것은
  시대가 요구하는 흐름 순리이기에 용기를 잃지 마시고 최선을 다 하시어 후일의 이름으로 남기는
 
  역사의 주인공들이 되 시길 기원하는 마음 담아 당면한 현제와 미래를 위하여
  나눔이란 단어를 가지고 오늘도 또다시 글월을 올리겠습니다.
 
  충 신 독 립 통 일 세 계
 
  하늘에서 내리신 설법말씀
  34년 전의 말씀입니다.
 
  1984년 7월 13일 (음력 6월 보름)
  <임금(충신)님 마비 심판>
 
  누구 살릴 라고 저 고통을 저래 이 고통을 이래 어느 때나 알아주나?
  바늘대같이 말라 서러 참혹해서 못 보겠네, 어쩌다가 눈에 보이는
 
  둥치(인간)로 못 태여나 눈에 보이지 않은 영으로다 인연 맺어
  태산 같은 짐만, 세상에도 없는 이 큰일을 책임을 맡아 서러
 
  내릴 때는 이러키나 어렵은줄 몰랐는데 해가가면 갈수록
   더 어렵고 어째서 앞길로 이끌어 나가겠노? 5년이나
 
  6(40)년이나 울었는데, 인자는 웃고 살아야 안 되겠나,
  안 울라고 해도 조목조목 앞으로 오는 일이 너무너무 야속하다.
 
  조화법이 이렇게 무서운 줄 참 모르고, 시키는 대로 내입에서 말 떨어지는
  그대로 하건마는, 이 백성들은 둥치(영을 받으신 육신)가 하석 먹는 사람이니까,
 
  믿지 안하고 듣지 안하니 병을 낫 수면 낫 수고 곤치면 곤치나?
   마실(마을)에도 4월 달부터 물 조심하라. 저녁 먹고 경운기 몰지마라.
 
  실업자가 6월 달을 넘기 놔야 잊어분다칸다. 이 즉지는 물에 거품 한 가지
  앞으로 오는 일이 야속하다. 인간세상 상대들이 너무너무 겁난다.
 
  태산을 깍아 노면 또 태산이 가로막고, 바람 불며 또 천하대왕 바다를
  건너놓으면 바다가 또 한대 가로 노이고 인간이 겁난다.
 
  하늘밑에 사는 백성들아 땅위에 걷는 백성들아 흑심야심 욕심을 버리고
  너 탓 내 탓(여,야) 하지 말고 모든 것을 이해하고 마음하나로 뭉치고
 
  뭉쳐서 한 덩어리로 뭉쳐야 민생도 경제도 풀리고 살기 좋은 세상 온다.
 
  오늘은 이만 다음에 또 올리겠습니다.
 
  미래의 희망을 위하여 항상 일상생활 속에서 좋은 생각 고운말씀
  각자 맡은바 최선을 다하시는 보람 있는 나날 되십시오. 바쁘신 가운데
 
  항상 긴 글 읽어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 매번 똑 같은 말씀 같지만
  지나치지 않을 것이며 습득실천을 하시다보면 현제와
 
   미래에 피와살이되어 신토불이 보약이 될 것입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