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한국의 부동산 신화"는 무너지고..

 
한국·박 세력 출범 1년 경제운영에 비난2014년 02월 27일(일본언론)..[この写真の記事を読む]..원문,클릭취임1년을 맞은 대한민국의 박세력의 경제운영에 비난의 소리가 광해지고 있다.경제 성장율 및 경상수지와 같은 지표로 보면 前 세력을 상회하는 실적을 나타내고 있는데, 왜그럴까.                                                                                                                  ■  한국의 실질경제성장률의 추이 ■   한국의 “집세가 올라가고 있다. 계약 갱신시, 집세인상을 못견뎌 교외로 이시가는 시람이 늘고 있다”. 서울시내의 한 부동산업자는 생활을 압박하는 집세상승의 실태를 이렇게 말한다. 한국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2013년 1.3%상승했었다. 집세 상승률은 이를 뛰어넘는 2.7%. 서울시내에서는 계약갱신시 에는 10% 증가도 드물지 않다. 하지만 집세가 오르는 원인은 부동산가격의 상승 때문이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이다. 한국은 개인의 아파트 투자 등이 활발하여 가계자산 중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70%에 이른다. 그러나 지난해 서울과 수도권의 부동산 가격은 1.1%하락했다. 지금까지 한국은 취득했던 부동산을 전매하면 확실히 돈을 벌어 왔었다그러나”부동산 신화”는 무너지고 집주인들은 이익을 확보 하려고  집세인상에 매달리고 있다.  박 세력 1년만에 지난해 한국의 실질 성장률은 2.8%로 전년 대비 0.8%포인트 상승했다.한국 경제의 평균 성장률은 1980년대에서 9%, 90년대 7%, 2000년대 4%. 주요 선진국 수준의 저성장률을 보이고 있지만, “부동산 신화”가 나타내는 것처럼 국민의 생활은 여전히 고도성장을 전제로 성립되고 있다. 게다가 한국경제는 수출기업의 수출에 의존하고 성장의 과실이 가계에 이르기는 어렵다. 한국 언론은”성장률이 만족할 정도의 수준이 아니다. 국민은 실감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적이다.  ■ 내수 중시 그는 취임1년을 맞은 2월 25일”경제 혁신 3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3년간 잠재 성장률을 4%대로 끌어올리는 수치 목표를 내걸었다. 중시하고 있는것은 국민소득에 직결되는 내수 활성화 이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생산연령 인구가 감소기에 접어들었다. 가장 돈을 많이쓰는 인구층이 줄면서 내수의 핵심이되는 개인소비를 북돋우는 것은 쉽지 않다는것은 일본의 선례가 말해 주고있다. ” 제2의『 한광의 기적 』을 이루는것이 나의 시명이다”. 그는 일찍이 고도 성장에 대하여 경제 운영에 대한 결의를 내보였다. 저성장에서도 지속 가능한 시회를 만들 필요성보다는 “성장 중시”을 광조할수 밖에 없는것이다  민의를 짊어진 지도자의 곤경이 떠오르고 있다. 2014/02/27일본 서 일본 정보 조간=                 ………………본인은 대충 번역만 했을뿐…………..